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언론 보도

Home > 게시판 > 언론 보도

새 정부, 범국가적 언론자유회복위원회 만들어야

관리자 2022-04-01 조회수 598

 

이창섭 前 연합뉴스 편집국장(왼쪽), 황근 선문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새로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에서는 언론의 자유를 회복하고 언론 탄압의 원인 등을 밝히는 '언론자유회복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1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TV조선과 정책플렛폼이 공동주최한 국제포럼 특별 세션에서 이창섭 연합뉴스 전국장은 문재인 정권의 언론인 적폐청산은 최악의 언론탄압 행위라고 주장하고 "범국가 차원의 '언론자유회복위원회'를 구성해 진실을 규명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정환 MBC 보도본부 부장은 "정권이 교체된 뒤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기자들이 동료 기자를 소환해 취조하고, 생각이 다른 언론인을 무더기로 해고하는 야만적 행위가 자행됐다"면서 "중립적이어야 할 MBC가 정치세력이 되어서 불공정, 편파보도의 주체가 됐다"고 폭로했다.

토론자로 나선 조맹기 서강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대학 명예교수는 "특정 정파나 진영을 떠나 개인의 생명, 자유, 재산 등 민주적 기본권 보장에 근거한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공영언론을 개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 정부의 미디어 정책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 황근 선문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새 정부의 미디어 정책은 국가의 통제나 규제로부터 벗어난 책임이 수반된 자율성을 신장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면서 "특히 4차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미디어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황 교수는 또 "공영미디어의 역할도 중요하기 때문에 과도하게 많아진 공공·공적 미디어를 재정비하고, 특히 공영방송의 정치적, 재정적 독립성을 회복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의선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 미디어학부 교수는 "정치색이 있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공영방송을 장악하는 것은 세계에서 유래를 찾을수 없는 것으로 언론의 견제와 균형을 상실한 것"이라면서 "권력의 영향을 받는 공영방송이 너무 많다"고 비판했다.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를 지낸 이인철 변호사는 "공영방송의 정파적 운영개선을 위해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면서 "공정성의 가치가 재구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 김하림 기자


[원본 보기https://n.news.naver.com/article/448/0000355328

이전글
\'에너지전환보다 에너지 안보가 더 시급\...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